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공항 확장사업 주민 반발 '진통'

기사승인 2017.10.12  16:54:08

공유
default_news_ad1
다호마을토지주협의회가 12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부지매입 보상협의회가 열리고 있는 제주도청을 항의 방문, 보상 현실화를 주장하고 있다. 이소진 기자

다호마을토지주협의회 "말도 안 되는 보상가격" 주장 
공항공사 "평가액 이상 책정 불가"…갈등 장기화 우려

정부가 제주 하늘길 수요를 대처하기 위해 제주국제공항 확장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사업부지 주민들이 토지 보상 문제로 반발하는 등 진통이 빚어지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 공항 관제탑 신축 등의 내용을 담은 제주국제공항 단기 인프라 확장사업을 수립했다.

이는 오는 2025년 개항하는 제주 제2공항에 앞서 제주국제공항의 혼잡을 줄이기 위한 조치로, 2020년까지 1·2차 사업으로 나눠 진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 2차 사업에 포함된 면적 10만7261㎡ 규모의 계류장 확장 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한국공항공사가 사업내 부지에 편입된 제주시 도두동의 토지주들에게 보상내역을 통보하고 있지만, 토지주들은 "말도 안 되는 보상가격"이라며 항의하고 있다.

토지주들은 해당 부지내 거주하거나 경작을 하고 있는 26명이 모여 다호마을토지주협의회를 구성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서고 있다.

다호마을토지주협의회는 제주국제공항 부지매입 보상협의회가 열린 12일 오전 도청을 항의 방문, 보상비 현실화를 주장했다.

토지주협의회 회원인 박춘자 할머니(76)는 "조상대대로 살아온 집과 땅"이라며 "행정이 뺏는 거나 마찬가지다. 이 보상액으로는 다른 곳에 집을 살 수도 없다"고 하소연했다.

박덕택 다호마을토지주협의회장은 "토지보상액이 납득되는 수준까지 오르지 않으면 협의하지 않겠다"며 "최근 급등한 제주지역 부동산 가격을 감안해 재감정을 요구한다"고 거세게 항의했다.

그러나 이날 보상협의회에 참석한 한국공항공사 관계자는 재감정 계획이 아직 잡혀있지 않다고 밝혀, 토지주와의 갈등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소진 기자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1
set_new_S1N34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