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하늘길에 울려 퍼지는 '프린스 오브 제주'

기사승인 2017.10.19  12:40:31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항공, 양방언씨 작품 기내 음악으로 사용

양방언 피아니스트

제주 하늘길에 양방언 피아니스트의 선율이 울려 퍼진다.

제주항공은 16일부터 제주인 재일음악가인 양방언 피아니스트의 작품을 기내 음악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승객들이 기내에 탑승할 때 양방언씨의 'Merry-Go-Round in White Nights'와 'Neo Frontier' 2곡을 틀고 있으며, 도착 후 비행기에서 내릴 때는 'Prince of Jeju'를 선보이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제주의 아름다움을 가장 잘 표현한 음악들을 탑승객들에게 선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양방언씨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와 동계패럴림픽대회 개·폐회식 음악 감독을 맡고 있으며, 제주뮤직페스티벌 예술 감독 등 제주와 관련된 음악 활동을 펼치고 있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1
set_new_S1N34
set_hot_S1N41
set_hot_S1N34
set_hot_S1N42
set_hot_S1N4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