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해저터널 논란 재점화

기사승인 2017.10.22  16:37:43

공유
default_news_ad1

강영일 철도시설공단 이사장 "개통 필요성 공감"
경제성 파악 사전조사도 약속…제주도 대응 필요

문재인 정부에 대한 첫 국정감사가 진행중인 가운데 강영일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이 서울-제주고속철도 추진을 위한 경제성 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혀 제주해저터널 논란이 재점화되고 있다. 

국민의당 윤영일 국회의원(전남 해남·완도·진도)은 지난 20일 진행된 한국철도시설공단 국정감사에서 "서울-제주고속철도는 기후의 영향을 받지 않고 국토의 균형발전을 이끌 수 있다"며 사업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강영일 이사장은 "서울-제주고속철도 개통의 필요성에 적극 공감한다"면서 "공단 자체적으로 경제성 파악을 위한 사전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서울-제주고속철도 건설을 위해 필요한 목포-해남 구간 철도 건설에 대해서도 검토하겠다"며 "국토 최남단 상징도 있어 유라시아 대륙철도의 출발점으로도 충분히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주도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고 경제성 조사가 추진된다는 점에서 파장이 일고 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에 앞서 목포-제주 해저터널 건설사업 타당성 조사 용역을 추진했던 전라남도도 제주지역의 상황을 고려, 지난달 용역을 중단했기 때문이다. 

제주도는 제주해저터널 건설이 제2공항 건설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 논의조차 하지 않고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제2공항을 국책사업으로 추진하는 상황에서 관광도시의 발전 가능성을 퇴보시킬 수 있는 해저터널 추진은 불가하다"는 공식 입장을 국회에 전달하기도 했다. 

그런데도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서울-제주고속철도 추진을 위한 경제성 조사를 실시키로 해 제주도정의 대응이 요구되고 있다. 서울=김하나 기자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1
set_new_S1N34
set_hot_S1N41
set_hot_S1N34
set_hot_S1N42
set_hot_S1N4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