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올해 설명절 연휴기간 15만명 관광객 방문 예상

기사승인 2018.02.13  16:57:39

공유
default_news_ad1

올해 설 연휴기간에 관광객 15만여명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관광협회는 설 연휴인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15만7000명의 관광객이 제주를 찾아 지난해 같은 기간 17만여명보다 8.2%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내국인 관광객은 14만700여명으로 전년보다 6% 증가하지만 외국인은 8300명으로 70.6%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날짜별로는 15일 4만3천명, 16일 3만9천명, 17일 3만7천명, 18일 3만8천명이다.

이 기간 항공사들은 국내선에 항공기 873편(정기 821·임시 52)을 띄울 예정이다. 국제선은 총 52편이 운항된다.

국내선 항공편의 경우 항공좌석 예약률이 91.8%로 사실상 만석을 보이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본부는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반을 운영, 공항 시설과 여객 편의에 대해 특별점검하고 기상악화로 인한 재난 대비 태세를 점검한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