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4·3 희생자 추가 신고 39일만에 2504명 접수

기사승인 2018.02.13  18:13:01

공유
default_news_ad1

5년만에 재개 '관심'…사망자·행불자 등 포함
예상인원 1만명…하반기께 중앙위 심의 예정

정부가 제주4·3 희생자·유족 피해 추가 신고를 5년만에 재개한 가운데 한 달여 만에 2500여명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달 1일부터 8일 39일간 4·3 희생자와 유족 추가 신고를 실시한 결과, 총 798건 2504명이 접수했다고 13일 밝혔다.

희생자 추가 신고의 경우 사망자 23명, 행방불명자 12명, 후유장애인 2명, 수형인 4명 등 총 41명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유족은 총 2463명이 신고됐다.

이번 4·3 희생자 추가 신고는 국정운영 100대 과제에 '4·3완전 해결'이 반영된 결과로, 지난해 12월 26일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이 확정되면서 본격 추진됐다.

신고 기간은 오는 12월까지며, 접수는 도와 제주·서귀포시, 읍·면·동사무소에서 가능하다. 해외에 있는 사람은 재외공관이나 외국 소재 제주도민단체를 통해 접수 할 수 있다.

그동안 정부는 2000년 1월 4·3사건법이 제정된 후 2013년 2월까지 5차례에 걸쳐 피해 신고를 접수받았다.

그 결과, 희생자 관련 1만5483명, 유족 6만1030명 등 총 7만6513명이 접수됐으며, 이 가운데 희생자 관련 1만4232명, 유족 5만9426명 등 총 7만3658명이 4·3중앙위원회 심의를 통해 피해자 및 유가족으로 인정받았다.

하지만 개인의 불이익을 우려해 미처 신고를 하지 못했거나 해외 거주 등으로 피해 신고를 하지 못한 사람들이 많아 추가 신고 기간 마련 등이 요구돼 왔다.

추가 신고에 따른 희생자 및 유가족 결정 심의는 오는 7월부터 4·3실무위원회를 통해 추진되며 하반기께 중앙위에서 최종 결정된다.

도 관계자는 "신고 예상인원은 1만명"이라며 "4·3 추념일이 열리는 3~4월께 접수가 몰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어 "희생자와 유족들의 명예회복 및 인권 신장에 기여하기 위한 사업인 만큼 집중 홍보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소진 기자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