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도 부패방지 시책 평가 2년 연속 1등급

기사승인 2018.02.13  18:15:49

공유
default_news_ad1

권익위 결과 발표…제주대병원 최하위 '불명예'

JDC·2등급, 개발공사·3등급 등 조사


제주특별자치도의 부패방지시책이 2년 연속 1등급을 달성했다. 제주대학교병원은 최하위권에 머물려 적극적인 참여가 요구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귄익위)는 13일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에서 '2017년 반부패 평가 결과 종합분석'을 보고하면서 2017년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평가는 중앙부처·자치단체 등 공공기관 258곳이 추진한 부패방지 시책을 대상으로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청렴생태계 조성 △부패위험 제거 △청렴문화 정착 △청렴개선 효과 △반부패 수범사례 개발·확산 등 6개 분야 39개 지표가 조사됐다.

기관 유형별 평가 등급 및 순위를 살펴보면, 도는 광역지자체 17곳 가운데 1등급을 받았다. 종합점수가 전년대비 1.98점 상승했으며 부패방지 수범사례 개발·확산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제주대병원의 경우 공공의료기관(12곳) 조사에서 5등급을 받았다. 권익위는 추진계획 수립시 구성원의 적극적인 참여가 부족한데다 직원 교육도 실시하지 않았으며, 고위공직자 청렴교육 이수율이 20% 미만인 점을 들어 보완책 마련을 주문했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공직유관단체Ⅲ(22곳) 조사에서 3등급을,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는 공직유관단체Ⅴ(29곳) 조사에서 2등급을 달성했다.

권익위는 각급 기관의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를 기관별 홈페이지에 1개월 이상 의무적으로 공개하도록 할 방침이다.

권익위 관계자는 "기관장의 의지와 노력이 반부패 성과를 좌우한다는 점이 이번 평가 결과에서 나타났다"며 "반부패 개혁 확산을 위해 기관장 주도로 적극적인 반부패 대책을 수립해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권익위는 평가대상 기관선정 기준에 따라 '2년 연속 청렴도 2등급 이상'을 달성한 제주도교육청을 2017년 시책평가를 면제했다. 이소진 기자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