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정인 특보, 대북·대미 특사 물망

기사승인 2018.02.13  18:41:21

공유
default_news_ad1
문정인 특보.

남북 정상회담 추진에 국제사회 '관심'
북·미대화 성사, 중추적 역할 등 '과제' 


남·북정상회담 추진이 급물살을 타면서 제주출신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특보가 조명되고 있다. 정상회담 추진을 위한 대북 특사와 북미 대화를 성사시키기 위한 외교인사로 거론되면서다. 

앞서 지난 10일 북측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에 방북 초청의사를 전달, 정부가 여건을 조성키로 하면서 남·북정상회담이 추진되고 있다.

이번 정상회담 추진은 지난해 북핵문제에 따른 '한반도 위기설'이 국제사회문제로 대두된 만큼, 각국의 이목이 집중, 정부의 외교역할을 수행할 특사 파견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북한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이 여동생인 김여정 제1부부장을 특사자격으로 파견한 만큼, 대북특사가 파견가 파견 시 문재인 정부의 핵심 인물이 낙점될 것으로 점쳐지면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서훈 국정원장,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문정인 특보가 물망에 올랐다.

동시에 문 특보는 북미대화 진전을 위한 대미 외교를 수행할 인물로도 거론되고 있다. 남북 정상회담이 가시화 되면서 남북간 대화를 북미대화로 잇기 위한 중재역할이 정부 과제로 주어졌기 때문이다.

현재 미국이 '비핵화' 전제가 아닌 북한과의 대화는 없다며 완강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만큼 대미특사 파견에도 미국의 협조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아울러 정부가 남북정상회담을 북미대화에 이어 북한의 '비핵화'를 목표로 청사진을 그린만큼 특사로 파견될 경우, 중추적 역할을 통한 관계 유지와 양측을 대화로 이끌기 위한 막중한 책임이 부여될 것으로 관측된다

청와대대 관계자는 13일 대미특사 파견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 "정해진 바가 없다"고 말했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4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