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증강현실로 만나는 생생한 우리 유물

기사승인 2018.02.13  19:07:57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립제주박물관 스마트폰 앱 개발 13일부터 무료서비스

국립제주박물관 스마트폰 앱 개발 13일부터 무료서비스

스마트폰 앱 하나를 깔았을 뿐인데 박물관 전시 유물이 눈앞에 나타난다.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종만)이 13일부터 서비스하는 상설전시관 전시품 스마트폰 관람 안내 프로그램이다.

국립제주박물관은 관람객들의 전시 이해를 돕기 위해 근거리 통신 기술인 비콘(Beacon)을 활용한 모바일 앱을 개발했다.

관람객의 이동 동선에 맞춰 가장 가까운 곳에 전시되고 있는 유물 등의 목록을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화면 속 전시품을 선택하면 해당 유물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보고 들을 수 있다.

이 중에서 고산리식 토기·고산리유적 출토 화산촉, 용담동 유적 출토 철제장검, 수정사지 석탑 , 탐라순력도, 탐라지도병서 등 6건은 증강현실(AR) 체험도 가능하다.

앱은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4개 국어로 서비스한다. 국립국어원의 지원으로 수화동영상 서비스도 제공한다. 문의=720-8027.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