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 채용비리 5명 검찰 송치...경찰 수사 막바지

기사승인 2018.03.22  13:09:55

공유
default_news_ad1

4·3평화재단·모 수협 인사담당 등 입건
개발공사·테크노파크도 이달중 마무리

제주도내 공공기관 채용비리에 대한 경찰의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채용비리에 연루된 공공기관 관계자들이 줄줄이 검찰에 송치되는 등 이달중 수사가 마무리될 전망이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최근 제주4·3평화재단 전 인사담당 1명과 모 수협 인사담당 등 총 5명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4·3평화재단 직원은 외국어 능통자 채용 과정에 1차 서류심사에서 학원수강확인서만 제출한 응시자에게 2차 면접 기회를 부여하고 특정인을 최종 합격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모 수협 인사담당 직원 1명은 하역 직원을 채용하는 과정에 인사에 부당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담당 직원에게 채용을 청탁한 외부 인사 1명과 청탁을 통해 채용된 것으로 판단한 합격자 2명도 검찰에 넘겼다.

해당 수협 조합장에 대해서는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 관계자는 "수협 사건의 경우 무혐의 의견도 많아 전반적으로 다시 검토할 것"이라며 "추가 송치되는 채용비리 사건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외에도 제주테크노파크와 제주도개발공사의 채용비리에 대해 이달중 수사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정부의 지방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에서 제주테크노파크는 특정인의 합격을 위해 1차 면접 통과자가 있음에도 재공고 후 다시 채용과정 절차를 이행, 1차 서류심사에서 10위였던 응시자를 1위로 평가해 최종 합격시킨 정황이 포착됐다.

제주도개발공사는 공개채용에서 불합격한 2명을 별도 채용계획을 수립해 임시 계약직으로 채용한 혐의다.

특정인을 뽑기 위해 감독 선발기준을 변경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제주시체육회에 대해서는 혐의점이 없어 내사 종결했다.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