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원희룡 "장애인복지과 독립직제 신설"

기사승인 2018.05.23  15:46:37

공유
default_news_ad1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선거 예비후보는 23일 제16호 공약으로 "장애인과 함께 누리는 행복 장애인복지 1등 제주를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원 후보는 이를 위해 우선 '장애인복지과' 독립직제를 신설하고, 장애인단체 운영비 상향 조정과 장애인 이동권 확보를 위한 교통수단 운영 확대를 제시했다. 

원 후보는 "장애인구의 증가 및 다양한 복지욕구 해결과 장애인복지 업무의 효율화를 위해 장애인복지과 독립직제 신설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현재 '노인장애인복지과'를 분리하여 '장애인복지과'를 별도로 두겠다고 밝혔다. 

원 후보는 장애인단체 운영비 상향 조정 및 종사자 처우개선과 관련, "현재 장애인단체에 지원되는 운영비는 직원 1명에 대한 인건비 수준"이라며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상향조정이 필요하고 특히 중증 장애인에 대한 서비스를 장애인 단체별로 시행하기 위해서는 최소 2명의 직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원 후보는 "장애인 이동권은 인권에 속하는 기본 권리"라면서 "실수요에 맞는 수준으로 저상버스, 특수 교통수단, 임차택시 등 교통약자를 위한 이동수단 운영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자애인복지 1등 제주를 위해 근로장애인 최저임금 보전을 위한 지원 강화, 중증장애인 일자리사업 확대, 장애인 보행환경 개선 및 유니버셜 디자인 도입, 장애인 권익옹호 체계 확립, 여성 장애인 권리보장 정책, 발달장애인종합복지관 완공을 통한 권익옹호 사업 강화,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 촉진 확대 지원 등을 공약했다.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4
set_hot_S1N45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