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4.3 유적지 정비 '거북이걸음'…훼손 가속 우려

기사승인 2018.05.24  16:06:55

공유
default_news_ad1
4.3위령제. 자료사진

제주4.3 유적지 정비가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훼손 등이 우려되고 있다.

24일 제주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2005년 '제주4.3 유적 종합정비 기본계획'을 수립하면서 4.3 유적지 정비를 본격화했다. 도는 1차로 2009년까지 14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중요 유적지 19곳을 복원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2006년부터 현재까지 정비가 완료된 제주4.3 유적지는 북촌 너븐숭이 4.3기념관 조성과 낙선동 4.3성 복원, 섯알오름 유적지 등 15곳에 불과하다.

이처럼 4.3 유적지 복원.정비가 늦어지는 것은 국비 지원이 중단됐기 때문이다.

도는 2010년 이후 유적지 정비를 위한 국비 지원이 끊기면서 도비로 소규모 정비만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도 도비 4억원을 투입해 주요 4.3 유적지 노후 안내표지판 및 편의시설 정비 등을 추진하는 데 그치고 있다.

정비사업이 제때 이뤄지지 않으면서 4.3 유적 훼손도 발생하고 있다. 유적 종합정비 기본계획 수립 당시 모두 19곳이던 중요 유적지는 사유지인 진동산 뒷골장성이 개발 등으로 훼손되면서 현재 18곳으로 줄었다.

이와 함께 도내 전역에 산재한 4.3 유적은 성터와 희생터, 잃어버린 마을, 군.경 주둔지, 무장대 은신처 등 모두 598곳에 이르는 점 등을 감안하면 정비사업을 위한 국비 확보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4.3 유적지는 4.3의 가슴 아픈 흔적들이 남아 있는 역사적 현장으로 과거를 청산하고 화해와 상생을 도모하는 평화와 인권의 '산교육의 장'으로서 활용 가치가 큰 만큼 신속한 정비사업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중단된 국비를 확보하기 위한 행정의 지속적인 노력이 요구된다.

도 관계자는 "유적지 정비 예산을 2019년 신규 국비사업 국가 중기재정계획 반영하기 위해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와 조율하고 있다"며 "제주의 소중한 유산인 4.3 유적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영진 기자 kyj@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4
set_hot_S1N45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