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름철 비브리오균 식중독 요주의

기사승인 2018.08.09  15:47:11

공유
default_news_ad1

여름철 수산물 섭취를 통한 비브리오균 식중독과 해수욕이나 수산물 취급 과정에서 상처로 인한 비브리오 패혈증에 주의가 요구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비브리오 식중독은 여름이나 가을에 주로 발생한다. 증상으로는 설사, 미열이 동반되고 길게는 5일 정도 지속된다.

장염 비브리오 식중독은 기온상승 등 온도변화로 인해 최근 3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발생 장소는 음식점, 주요 원인 식품은 어패류로 조사됐다.

장염 비브리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신선한 상태의 어패류를 구매한 뒤 냉장보관(5도 이하)하고, 냉동 어패류는 냉장고 등에서 해동한 후 흐르는 수돗물로 2~3회 정도 잘 씻고 조리해야 한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어패류 섭취나 상처 부위를 통해 감염된다.

발열, 혈압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 진료를 받아야 한다. 

만성 간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어패류를 날 것으로 먹는 것을 피하고 상처 난 피부가 바닷물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4
set_hot_S1N45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