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폭염에 쓰러진 할머니 구한 의경 '화제'

기사승인 2018.08.09  17:36:56

공유
default_news_ad1

경찰청, 제주해안경비단 소속 3명 SNS에 소개
즉시 상태 살피고 구조…달걀 꾸러미 선물 훈훈


폭염으로 정신을 잃고 쓰러진 할머니를 도운 제주 의경들이 화제를 얻고 있다.

경찰청 페이스북 페이지 '폴인러브'는 '할머니의 계란 한 꾸러미'란 주제로 제주해안경비단 129의경대 소속 현인호 수경, 최상혁 상경과 강지숙 영양사의 일화를 소개했다.

게시글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7일 오후 1시께 인근 마트에서 장을 보고 부대로 복귀하던 중 콘크리트 바닥에 쓰러진 한 할머니를 발견, 급히 차에서 내려 건강상태를 살폈다.

할머니는 10개짜리 달걀 한 꾸러미를 산 후 자전거에 싣고 길을 가던 중 탈진한 것이었으며, 다행히 의식은 있었다. 

이들은 할머니에게 물을 마시게 한 후 도로변 그늘로 옮겼다. 

할머니가 주변 도로에 깨진 달걀을 보고 "다 깨져버렸다"고 안타까워하자, 현 수경은 마트에서 직접 달걀 한 꾸러미를 구입한 후 할머니에게 선물했다.

경찰청 측은 게시글을 통해 "값으로 치면 얼마 되지 않을 '계란 한 꾸러미'에 불과하지만, 할머니에게는 손자뻘 대원들의 마음이 가득 담긴 커다란 '사랑 한 꾸러미'였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4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