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강원 도립무용단 춤 세계 펼친다

기사승인 2018.09.13  16:29:41

공유
default_news_ad1

14일 도문예회관 대극장서 '초록동색' 교류공연

제주도와 강원도의 전통춤을 한번에 감상할 수 있는 교류공연이 14일 마련된다.

제주도문화예술진흥원은 제주도립무용단과 강원도립무용단이 참여하는 문화교류공연 '초록동색'을 14일 오후 7시30분 제주문예회관 대극장에서 개최한다.

제주도립무용단은 세계무형문화유산 해녀를 소재로 창작한 '해녀춤'을 비롯해 '물허벅춤, 대바지' '아박무' '훈령무' '제주놀이' 등을 선보인다.

해녀춤은 해녀들의 모습을 형상화한 작품으로 민요 '오돌또기'에 맞춰 춤을 춘다. 거센 파도와 싸우고 숨비소리를 내며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나드는 강한 해녀의 모습을 아름답게 표현했다.

물허벅춤은 처녀들이 일하다가 쉬면서 물허벅을 앞에 놓고 장단을 치며 민요를 부르는 모습을 표현했다.

아박무와 훈령무는 남성적이고 절도와 힘을 느낄 수 있는 춤이다. 아박무는 궁중정재음악의 시작과 끝을 알리는 악기인 '아박'을 활기차고 강하게 사용하며, 훈령무는 조선시대 제주목관아에서 훈련하는 훈령대장의 용맹한 모습을 그린다.

제주놀이는 일이 놀이로 승화돼 삶의 애환을 극복하는 모습을 말채찍을 활용한 춤과 채로 표현했다.

강원도립무용단은 지역의 자랑거리나 특색을 활용한 춤들을 들고 왔다.

남북 분단선을 오가는 평화와 장수의 상징 두루미를 그린 '철원 두루미춤'을 비롯해 '소고춤' '동해관음보살춤' '정선 아낙춤' '강원, 강원' 등을 선보인다. 문의=710-7641. 김봉철 기자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4
set_hot_S1N45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