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4·3평화재단 연구조직 '조사연구실' 신설

기사승인 2018.10.10  14:17:04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은 4·3 70주년 평화공원(자료사진).

연구실장에 양정심 박사…추가진상보고서 작성·해외사료 분석 수행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은 10일 10년 만에 연구조직인 '조사연구실'을 출범시켰다.

조사연구실 출범으로 재단은 법정 업무인 4·3추가진상조사, 4·3조사 및 연구, 4·3미결과제 및 정책과제 연구, 4·3학술·연구사업의 활성화, 4·3왜곡에 대한 대응, 4·3 아카이브 구축, 4·3의 전국화·세계화 추진 등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조사연구실장은 4·3 논문 1호 박사인 양정심 전 이화여대 한국문화연구원 연구교수(50)가 선임됐다.

양정심 연구실장은 성균관대학교에서 한국현대사를 전공했고, 제주4·3진상규명및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의 4·3추가진상조사보고서 작성 과정에서 미국 자료조사 전문위원으로 활동했다.

현재 제주4·3연구소 이사,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 학술위원장을 맡고 있다. 전 재단은 새로 출범한 조사연구실을 중심으로 미진했던 4·3추가진상조사보고서 작성과 2003년 4·3사건진상조사보고서 발간 이후 추진되지 못했던 미국, 일본 등 해외 4·3사료조사를 진행한다.

재단은 조사연구실 신설과 함께 4·3평화기념관 3층에 별도의 '4·3증언실'을 마련하고 10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증언실의 운영으로 4·3희생자와 유족 및 4·3경험자들은 4·3특별법에 규정한 '누구든지 제주4·3과 관련하여 자유롭게 증언할 수 있다'는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게 됐다. 강승남 기자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