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도, 배터리 리스사업 좌초 후속조치 전무

기사승인 2018.10.11  17:08:38

공유
default_news_ad1
전기 버스(자료사진).

1차년도 사업 후 국비지원 중단…전기버스 상용화 차질

제주도가 정부와 함께 전기버스 상용화를 목적으로 추진했던 배터리 리스사업이 중단된 후 2년간 후속조치가 전무하다.

제주도에 따르면 배터리 리스사업은 정부는 총사업비 966억원을 투자해 전기버스 119대와 전기택시·렌터카 1000대를 보급하기 위해 2015년부터 추진됐다.

그런데 1차년도(2015년 6월~2016년 8월) 사업결과 전기버스 23대와 전기택시 1대, 전기렌터카 48대 등 모두 72대 보급에 그쳤다. 목표의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한다.

결국 배터리 리스사업 평가위원회·운영위원회 결과 전기택시·전기렌터카 사업은 미흡 평가를 받아 사업이 중단됐다.

전기버스 사업은 보통 평가를 받아 규모를 축소해 2차년도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2016년 12월 평가위원회, 2017년 1월 운영위원회 회의 결과 추가 투자 없이 기존에 구축된 설비를 중심으로 사업을 운영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수익성도 없어 배터리를 빌려주는 민간업체의 경우 리스료로 한 달 평균 1500만원을 거둬들이는 반면 운영비로는 4500만원을 지출, 매달 평균 3000만원의 적자가 발생했다.

특히 배터리 리스사업에 대해 제주도의회 등에서 지속적으로 우려를 제기했지만 제주도가 명확한 사업성 분석도 없이 성급하게 뛰어들어 문제를 키웠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도는 올해 3월 배터리 리스사업 지속 운영을 위한 후속조치를 한국에너지공단에 요청했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국비 지원이 중단됐지만 배터리 리스형으로 보급된 전기버스 운행 등에 차질이 없도록 버스업체와 한국에너지공단 등과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강승남 기자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5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