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속보] 제주 강정 반대주민 "경찰에 폭행"…경찰 "사실과 달라"

기사승인 2018.10.15  17:50:2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강정마을 반대 주민회 제공.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는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크루즈터미널 입구에서 피켓시위 도중 "경찰이 폭력으로 제지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민간선박 입항을 위한 시설인 크루즈터미널을 이용해 미군들이 출입하는 것에 항의하며 크루즈터미널 입구에 집회신고를 내고 피켓시위를 시행했다"며 "미군들은 강정마을 주민과 활동가들에게 조소와 욕설 비아냥을 남발했고 이에 항의하는 사람들을 경찰이 폭력으로 제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주민 김종환씨(61)가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현행되고 주민 김미량씨(44)가 119에 호송돼 병원에 실려갔다"며 "활동가 김모씨(44)는 팔과 손목에 심한 상처를 입었지만 신원파악이 안된다는 이유로 병원 이송을 막았으며, 또 한 명의 여성 활동가는 손가락 골정부상이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제주경찰 측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제주경찰 관계자는 "이날 오전 8시30분께 반대 단체 측에서 미군 및 미군 관계자들의 미군 탑승 버스를 막아서거나 피켓을 들고 미군에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하며 따라다니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므로 경찰에서는 서측 주차장 진출입 통로를 확보하자 반대 측에서는 이에 항의하며 통로에 드러누웠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오후 12시30분께 김모씨가 '왜 나를 막아서느냐'며 고함을 치다가 바닥에 있던 지름 30㎝ 가량의 돌을 들어 경찰을 향해 던지려 위협해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했다"며 "일부 보도에서 다른 김모씨에 대한 신원 확인 차 경찰에서 병원호송을 방해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당시 경찰이 김씨의 신원을 알고 있었으며 호송을 방해한 사실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소진 기자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우민 2018-10-16 15:02:48

    강정의 소수 반대단체 회원들은 제주가 평화의 섬이 되기를 바라고
    제주에는 군대나 군사시설이 들어와서는 안된다고 주장하는데
    비겁하다고 생각된다.
    군사시설이 없으면, 혹시라도 적들이 봐줄까 하고 . .
    그러나 적은 무방비로 취약한 곳을 먼저 공격한다.
    제주도민도 국민으로써 책임도 지고, 부담도 짊어져야지
    비겁하게 육지 사람들의 뒤에 숨어서 우리만 살자 . .
    유사시 북한이나 일본 등 가상적들은 아무 군사력이 없는
    제주도 부터 공격할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한다.삭제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