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중국SNS서 제주 편의점 '중국인 출입금지' 표시 논란

기사승인 2018.11.28  16:07:12

공유
default_news_ad1

주소 공유돼 2차피해 우려

제주도내 한 편의점 입구에 '중국인 출입금지'라는 문구가 중국 인터넷을 통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웨이보 등 중국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사이트에 올라온 영상에 따르면 도내 한 편의점이 출입문에 '중국인 출입금지'라고 쓰인 종이를 붙였다. 영상은 지난 23일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여러 네티즌에 의해 공유되고 있다. 

공유된 게시글에는 "모욕적이다" "왜 중국인을 목표로 삼고 있나" 등의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영상과 함께 편의점 주소도 공개·공유되고 있어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편의점은 현재 '중국인 출입금지'라고 쓰인 종이를 떼어난 상태다. 이소진 기자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4
set_hot_S1N45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