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29

'2018 마마' 화사, 19禁 의상 논란 "과하다 vs 퍼포먼스다"

기사승인 2018.12.13  00:10:52

공유
default_news_ad1
ad42

- 2018 마마 mama 화사


(사진: Mnet '2018 MAMA')

 

[제민일보 = 여주영 기자] 그룹 마마무 화사가 '2018 MAMA' 솔로 무대에서 착용한 의상이 세간의 화제를 모으고 있다.

12일 일본 사이타마 현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18 MAMA FANS’ CHOICE in JAPAN'(이하 마마) 무대 중 화사가 곡 '주지마'를 통해 보여준 노출 의상이 대중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날 화사는 솔로곡 '주지마' 무대를 위해 전신에 레드빛으로 통일한 의상과 액세서리를 준비, 카리스마와 섹시미를 동반한 역대급 무대를 보여주며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해당 무대 속 화사는 수영복을 연상시키는 짧고 타이트한 의상을 착용, 당당한 걸음걸이와 함께 손가락을 할짝대며 무대 중앙으로 이동해 백업댄서들과 함께 격렬한 춤사위를 보여줬다.

그러나 이에 대해 일각에선 화사의 의상이 자극적이었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특히 화사가 착용한 의상은 가슴이 부각되거나 엉덩이가 절반 이상 드러나있어 단순히 무대를 위한 예술 장치로 이해하기엔 지나치게 선정적이었다는 것.

이에 독보적인 무대를 보여준 화사를 향해 세간의 박수가 쏟아지는 가운데 그녀가 보여준 착장에 다소 아쉬움이 남는다는 의견도 다수 이어지고 있다.

여주영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