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원희룡 도정, 인사혁신 아닌 인사망신"

기사승인 2019.01.10  17:18:13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도가 지난 9일 '2019년 상반기 정기인사'를 단행한 것과 관련해 공무원노조가 "이번 인사는 인사혁신이 아닌 인사망신"이라며 질타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10일 논평을 내고 "이번 인사로 인해 도청은 잔치집, 행정시는 초상집"이라며 "도와 행정시간 1:1 교류원칙이 철저히 무너짐으로써 행정시 권한 강화는 공염불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도청에는 수백명이 승진하고 행정시의 핵심인력들이 대거 충원되면서 양 행정시는 인재들을 키워내는 역할밖에 하지 못하고 있다"며 "제주도가 '인사혁신'이라 하며 밀어붙인 공모직위 확대계획도 생색내기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양 행정시 인력을 57명이나 도청으로 전출됐음에도 행정시로의 전입은 절반수준인 29명에 불과하다"며 "게다가 도청의 인력은 6~7급이 대거 충원되고 행정시는 또 다시 9급 주무관들만 배치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사교류에 대한 사전 협의과정에서 더이상 갑과 을이 될 수 없다"며 "이런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인사시스템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이번 진행되는 단체협약 교섭에 인사제도 문제를 핵심 사항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민선7기 도민중심 인사혁신 기본계획 폐기 및 전면 재검토 △혁신을 가장한 기존 불합리한 관행 타파 △인사 공정성 확보 위해 노조 추천 인사 참여 등을 요구했다. 양경익 기자

양경익 기자 yki@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