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29

김보름, 노선영 저격…욕하는 선배를 비웃은 이유는 무엇? "얼음 위에서도 욕설 난무"

기사승인 2019.01.11  15:10:26

공유
default_news_ad1
ad42

- 김보름 노선영 왕따 논란

김보름 노선영 왕따 논란 (사진: 채널A, KBS)

김보름 노선영이 해가 바뀐 상황에서도 설전을 벌이게 됐다.

오늘(11일) 방송된 채널A '뉴스A 라이브'에 출연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김보름은 지난해를 뜨겁게 달궜던 '노선영 왕따 논란'에 대해 반기를 들었다.

김보름은 "노선영이 왕따를 당했다는 건 진실이 아니다. 실제로는 내가 지난 8년 동안 노선영에게 여러 방면으로 시달려왔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얼음 위에서 연습할 때도 달리고 있는 내게 '나보다 늦게 타라', '속도를 더 이상 내지 마라' 등 협박과 욕설을 했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자세한 상황 설명에도 대중들은 김보름이 아닌 노선영에 손을 들어주고 있다.

지난해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당시 김보름은 팀추월 경기를 함께 했던 노선영이 기록을 내지 못하자 비웃음이 섞인 인터뷰를 해 논란을 야기했다.

당시 '국민 비호감'으로 떠올랐던 김보름이 현재 '빙속' 분위기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뜬금포를 던져 오히려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심민호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