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도 부적합 부동산개발업체 6곳 적발

기사승인 2019.02.11  16:43:23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도는 45개 업체를 대상으로 부동산개발업자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부적합 업체 6곳을 적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조사 결과 전문인력 미신고, 사무실 폐쇄 등 3곳에 대해서는 등록취소, 나머지 3곳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도는 지난해 11월부터 서면조사와 자료 미제출 업체를 대상으로 현지 실태조사를 실시해 부적합 업체를 선정했다. 

주요조사 내용은 자본금 확보, 임원 등록, 전문인력 상시근무 및 교육 이수, 4대 보험 가입, 사무실 확보, 무단 휴·폐업 여부다.

부동산개발업 실태조사는 부동산개발업의 관리 및 육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전문성 없는 개발업자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도입됐다. 

등록대상은 건축물 면적 3000㎡와 5000㎡ 이상의 건축물을 개발하는 업체다. 법인인 경우 자본금 3억원 이상, 개인인 경우 영업용 자산 평가액 6억원 이상을 보유해야 하며 전문인력 2명 이상을 고용하고 사무실을 확보해야 한다. 

이은지 기자 eunji5165@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5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