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지역균형발전사업 불균형

기사승인 2019.02.11  17:13:07

공유
default_news_ad1

33개 사업 가운데 17개(51%) 문화분야 편중·43개 읍면동 중 미추진 25곳
주민 공모 의존·전문성 부족 원인 지적...주민역량 강화 교육 등 방안 요구

지역간 균형 발전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제주균형발전사업이 일부 지역과 분야에 편중되면서 본래 취지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10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역균형발전사업 가운데 주민주도로 이뤄진 읍면동 균형발전사업은 2015년 10개, 2016년 9개, 2017년 7개, 2018년 7개로 모두 33개다. 

교육, 농림어업 등 6개 분야 중 17개 사업(51.5%)은 문화·여가분야에 편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주민 불균형 격차 체감도가 높게 나타난 의료 영역 등 사업은 전무한 실정이다.

일부 지역 편중 현상도 발생하고 있다. 

도내 43개 읍면동 가운데 사업을 추진하지 않은 지역은 25곳(59%)이다.

지역균형발전수준 평가 결과 교육서비스 분야 최하위 수준을 기록한 봉개, 효돈, 영천, 대천동 등은 균형발전사업이 추진되지 않았다. 가장 많이 진행된 문화 여가 서비스사업도 발전수준이 낮은 대천동, 봉개동 등에서는 이뤄지지 않았다.

분야·지역별 편중 현상이 나타나는 가장 큰 원인으로 '주민 공모 의존'과 '전문성 부족' 등이 꼽히고 있다. 이에 지역균형발전센터 감독을 강화하고 주민 역량 향상을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제주도 지역균형발전센터 관계자는 "만 7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교통비를 지원하는 행복택시 사업 등 교통 분야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며 "분야별·지역별 편중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선진지역 사례 교육 등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은지 기자

이은지 기자 eunji5165@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