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29

'루프스병 투병' 10kg 체중 증가 최준희, 심적 스트레스 많았나 "매일 '죽는다'는 생각만 하지 않아"

기사승인 2019.02.12  15:55:51

공유
default_news_ad1
ad42
(사진: 유튜브 '준희의 데일리')

배우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루프스병과 싸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준희는 지난 10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한 편의 영상을 공개, 두 달 동안 루프스병으로 입원했다가 퇴원했다고 밝혔다.

그녀는 몸이 붓고 다리에 물이 차 걷지 못해 휠체어를 타고 다녔다고 털어놨다. 체중은 10kg가 늘어 자존감이 떨어진 상태라고 말했다.

병을 얻은 이유가 관종 논란, 악플 등에 휩싸이며 상당한 심적 스트레스를 받았던 것 때문 아니냐는 추측이 일며 위로와 응원이 나오고 있다.

논란 당시 최준희는 "나는 내가 할 거 하면서 평범하게 잘 살고 있다"고 운을 뗀 뒤 의도와 다른 기사에 일침을 가하며 "내 심경이 변화됐다면서 기사를 엉뚱하게 써서 내보내는 기자님들이 잘못된 거 아니냐. 기사에 나온 것처럼 매일 '죽는다'는 생각만 하는 애는 아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댓글도 가관인 게 많더라. 댓글에 가장 많이 나온 단어가 관종이었다"며 "나는 관종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런 그녀는 자신에게 앞으로도 많은 말이 오갈 테지만 "갈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신수정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4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0

최신기사

ad32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