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29

박순자 의원 아들, 절차 없이 국회 드나들어 "부모가 있는데 뭐가 어려워…급여는 받지 않아"

기사승인 2019.02.13  14:19:56

공유
default_news_ad1
ad42
박순자 의원 아들 (사진: MBN)

 

자유한국당 박순자 의원의 아들을 향한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12일 MBN 측은 박순자 의원 아들 ㅇ씨가 어떠한 과정을 거치지 않고 국회를 드나든다는 사실을 단독 보도했다.

박순자 의원 아들 ㅇ씨의 이 같은 행동이 시작된 것은 지난해 전반기, 그는 친모의 일을 보조하는 조건으로 국회 출입증을 받았다.

이로 인해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국회에 드나들 수 있었던 박순자 의원 아들은 이러한 의혹을 부인하는 듯하다 곧 이를 시인했다.

박순자 의원은 아들의 행동을 최근에서야 인지, 이에 대한 해명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MBN을 통해 "부모님이 국회의원이라 드나드는 게 뭐가 어렵겠냐"면서 "절반 이상 아들이 관리를 해주는 것이 맞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순자 의원은 아들이 급여를 받지 않는 자리에서 도와주고 있다는 사실을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박순자 의원 아들을 제외, 의원들의 업무를 도와주는 대관들은 까다로운 출입 과정을 거치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은 커져만 갔다.

한편 박순자 의원의 설명에 의하면 아들의 출입은 보조관과 협의된 사항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진희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4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0

최신기사

ad32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