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독자기고] 선택이 아닌 필수, '감귤원 간벌'

기사승인 2019.02.14  18:28:15

공유
default_news_ad1

- 문정훈 제주시 애월읍

지난 7일부터 8일까지  감귤원 1/2 간벌 발대식이 이틀 연속으로 있었다. 이번 발대식에서  많이 언급됐던 말은 '감귤원 간벌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것이었다. 우리는 고당도 감귤을 적정량 생산하기 위한 간벌 작업이 필수적이라는 근거를 내세운다.

현재 도매시장에서 노지온주 10㎏당 가격이 최저가 3000원대에서 최고가 5만원대까지 형성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감귤출하연합회 '2017년산 감귤유통처리분석 자료집'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노지온주 도외상품 출하 평균가는 2015년도 1만952원, 2016년도 1만5087원, 2017년 18만19원이며, 감귤생산 현황은 2015년도 51만톤, 2016년 46만톤, 2017년 44만톤이며, 연도별 당도는 2015년도 9.7X, 2016년도 9.6bx, 2017년 9.7bx로 나타났다.

위의 자료에도 나타나듯이 당도만이 가격에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라 생산량 또한 연관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아무리 고당도 감귤을 생산하더라도 생산량을 조절하지 못하면 농가들은 이익을 남길 수 없게 된다. 그러면 감귤 가격을 잘 받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일까. 고당도 감귤을 생산과 더불어 적정량을 생산해 감귤 가격이 하락하지 않도록 하는 게 가장 좋은 선택이 아닐까 싶다.

이와 같은 효과를 누리기 위해 농가들이 할 수 있는 최선은 '간벌'이라고 생각한다. 감귤원 간벌이 고품질 감귤을 만들고 생산량을 적정하게 조절하여 감귤 값을 제대로 받을 수 있게 하는 발판을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다.

한편, 제주시에서는 간벌사업 신청을 오는 28일까지 받고 있다. 올해 목표량 80㏊가 달성될 수 있도록 농가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해본다.


문정훈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