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임희정 아나운서 고백, 父 국민학교 중퇴 후 막노동 50년…"손가락 굳은살로 뭉툭해져"

기사승인 2019.02.15  00:23:1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 임희정 아나운서)

가족사를 밝힌 임희정 아나운서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1일 임희정 아나운서가 자신이 운영하는 SNS를 통해 가정 형편이 어려웠던 가족사를 고백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아나운서라 직업의 특성으로 번듯한 집안에서 잘 자랐을 것이라는 인식과 달리 그녀는 막노동과 가사 노동에 종사하는 부모님 밑에서 자랐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샀다.

또 다른 글에 의하면 그의 아버지는 국민학교를 중퇴하면서 50년간 손에 종이와 펜 대신에 못과 망치를 쥔 것으로 알려졌다. 일용직 근로자로 한평생을 보낸 그의 아버지 손가락은 굳은살이 가득 차올라 뭉툭할 정도라고.

이어 그녀는 자신의 아버지가 한 달을 꼬박 일해 "보너스로 2만 원을 받았다"면서 "보너스를 받은 돈은 가족을 위해 삼겹살을 사왔다"고 털어놔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권장훈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