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29

'마약 판매 의혹' 버닝썬 MD, 경찰 출두 "엑스터시 전과로 출국 소송 중" 범상치 않은 이력

기사승인 2019.02.16  15:57:09

공유
default_news_ad1
ad42
버닝썬 마약 판매 의혹 (사진: YTN)

클럽 버닝썬 내 마약 판매 의혹을 받고 있는 MD '애나'가 경찰에 출석했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클럽 버닝썬에서 '애나'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던 A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다.

이날 A씨는 취재진의 질의에 응하지 않은 채 바로 조사실로 들어갔다.

클럽 버닝썬은 지난해 손님과 관계자의 폭행 사건 이후 마약 판매 의혹, 성폭행, 성관계 동영상 등 각종 추문에 시달리고 있다.

이 가운데 클럽 버닝썬 내 마약 판매 의혹의 중심에 선 A씨는 김모씨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뒤 자취를 감췄다.

A씨는 버닝썬 내 마약, 일명 '물뽕'을 판매한 의혹을 받고 있는 데다 본인 역시 엑스터시, 케타민 투약 전과까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 했다.

또한 A씨는 법무부의 출국 명령에도 불구하고 이를 거부하고 소송을 제기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스스로 모습을 드러내면서 버닝썬이 마약 판매 의혹을 벗을 수 있을지 세간의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전미진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4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0

최신기사

ad32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