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통령 공약 지중화 사업 원희룡 제주도정 뒷짐

기사승인 2019.03.03  14:10:44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도 현황 파악·향후 계획 전무
이행 상황 점검·대안 마련 등 요구

원희룡 제주도정이 문재인 대통령의 제주 공약인 송·배전선로 지중화 사업에 뒷짐만 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정부와 함께 공약 추진에 힘을 실어야 할 제주도가 현황 파악은 물론 향후 계획조차 수립하지 않아 '말뿐인 공약'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제주4·3의 완전한 해결, 제주특별자치도 분권 모델의 완성 등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한 굵직한 공약과 함께 송·배전선로 지중화 사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송·배전선로 지중화 사업의 경우 우선순위를 정해 미관과 안전을 해치는 송전탑 등 시설물을 순차적으로 정리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문 대통령 취임 3년차에 접어들었지만 도는 제주지역 송·배전선로 지중화 사업 계획 수립은 물론 현황 파악조차 하지 못한 실정이다.

전선 지중화 사업은 한국전력 심의를 거쳐 사업 우선순위를 선정하고 지자체와 한전이 공사비의 50%를 각각 부담한다.

그동안 도내 곳곳에서 지중화 사업이 이뤄졌지만, 사업 주체가 다르다는 이유로 도는 현황도 파악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의 의지로 강정 공동체 회복 사업 등 공약에는 속도가 붙었지만, 농산물 해상운송비 국비 지원 사업과 더불어 송·배전선로 지중화 사업은 손도 대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도정의 강력한 추진 의지와 함께 공약 이행 상황 점검과 대안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사업 주체가 달라 도내 송·배전선로 지중화율 등 현황 파악은 힘든 상황"이라며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자 제주지역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인 만큼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은지 기자

이은지 기자 eunji5165@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