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정 제주 무색 친환경농산물 인증 뒷걸음질

기사승인 2019.03.14  17:06:44

공유
default_news_ad1

인프라 확충 등 매년 수백억 투입 8년간 감소세 지속
기술 확보·판로확대 등 대책·현실적 계획 마련 주문

제주도가 제주 친환경 농업육성에 매년 수백억씩 투입하고 있지만, 실적은 갈수록 줄어 현실적인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14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친환경 농산물 인증 면적은 2123㏊로, 전년 2388㏊보다 11%(265㏊) 감소했다.

이는 인증 면적이 가장 넓었던 2012년 2729㏊에서 2013년 2680㏊, 2014년 2602㏊, 2015년 2594㏊, 2016년 2409㏊ 등 8년 연속 감소한 것이다.

2012년 1342호에 이르던 친환경 농업 실천 농가도 매년 줄어 지난해 1098호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됐다. 

무농약 농가도 2012년 871호(1079㏊)에서 지난해 749호(823㏊)로 122호(256㏊) 감소했다.

도는 2017년부터 2021년까지 3187억원을 투입, 제4차 친환경 농업육성 5개년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17년과 지난해 598억원 들여 친환경·생산 유통단지 4곳을 조성하고 친환경 농가 인센티브, 유기질 비료, 농자재 지원 등 다양한 지원을 펼쳐왔다.

2013년부터 추진한 3차 계획에 따라 친환경 농업 단지와 연구센터 등 인프라도 확충했다.

하지만 친환경농산물 인증실적이 매년 줄어들면서 생산기술 확보와 판로 확대 등 대책과 현실적인 계획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농가는 들이는 돈과 노력에 비해 판매가격이 상대적으로 떨어진다고 생각하고 소비자는 수입산보다 친환경농산물을 비싸다고 느껴 구매를 꺼리면서 인증 농가가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농가 의견을 수렴하고 현황 등을 철저하게 분석해 현실적인 대책과 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지 기자

이은지 기자 eunji5165@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