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답보 상태 '제주 대중교통전용지구 사업' 검토 '관심'

기사승인 2019.03.14  17:56:18

공유
default_news_ad1

제3차 제주도 지방대중교통계획에 포함
주민반대 두 차례 무산…해결 과제 '산적'

수년간 답보 상태에 있는 제주 대중교통전용지구 사업이 지역의 극심한 교통 정체를 해결할 방안으로 또다시 제시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과거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히면서 두 차례에 걸쳐 무산됐던 만큼 실제로 도입될지는 미지수다.

14일 제주도에 따르면 제3차 제주특별자치도 지방대중교통계획에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 계획이 포함됐다.

대중교통전용지구는 승용차를 포함한 일반 차량의 전용지구 내 진입을 허용하지 않고 버스와 노면전차와 같은 대중교통수단만 다니는 곳으로 도로환경 개선, 도심상업지의 활성화, 대중교통 이용수요 증대 등이 목적이다.

특히 이번 지방대중교통계획에는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 사업을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해 추진하고 지역 또는 지점을 선정하기보다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상인 및 이해 당사자들의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에 대한 선제적 제안을 적극적으로 유도하도록 제안하고 있다.

하지만 이 사업은 앞서 2012년 수립한 제2차 제주도 지방대중교통계획에도 포함됐던 사업이다.

당시 1안으로 '중앙로 남문사거리-탑동사거리(795m)'와 2안 '천마 LPG삼거리-그랜드호텔 사거리(672m)'가 사업 구간으로 제시됐다.

또 2014년 2월 수립한 도시교통정비중기계획 및 연차별 시행계획에서도 단기안으로 '중앙로 남문사거리~탑동사거리(0.8㎞)', 중기안 '중앙로 광양사거리 남문사거리(1㎞)', 장기안 '관덕로 서문사거리~제주동문우체국 1.2㎞' 구간을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 구간으로 제시됐다.

하지만 두 차례 모두 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사실상 사업 중단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 사업이 이번 제3차 지방대중교통계획에 포함되면서 재검토에 나선 것이다.

도는 제3차 계획에 따라 올해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산적해 있다. 사업을 반대하는 주민 설득이 관건이다. 교통 혼잡 지역 등 사업구간 선정 과정에서도 결코 순탄하지만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 관계자는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 사업이 지방대중교통계획에 포함돼 있어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며 "조성 구간 등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세워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2345 2019-03-16 18:01:54

    아버지는바라는것도많다 이것도싫다저것도싫다
    사위가만만하게보면며느리혹시 조카나나애가 아버지뮈해요하면삭제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