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 제2공항에 밀려 제주공항 피해 뒷전 '역차별' 불만

기사승인 2019.03.20  17:22:05

공유
default_news_ad1

도의회 예결위 2차 회의 제1회 추경 예산안 심사
제주공항 소음피해 2만2000명…"제2공항만 관심"

제주국제공항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장기간 공항소음 등의 피해를 보고 있지만 제주 제2공항 위주의 정책에 밀려 피해지원 정책 마련이 뒷전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정부와 제주도정의 관심 부족으로 제2공항 지역과 비교해 역차별을 받고 있다는 불만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고현수)는 20일 제370회 임시회 제2차 회의를 열고 제주도 2019년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심사했다.

이 자리에서 자유한국당 김황국 의원(용담1·2동)은 "1968년 제주국제공항 승격이후 공항 이용객이 늘면서 공항 주변 주민들의 피해도 커졌다"며 "특히 최근 2800억원을 들인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사업이 완공을 앞두고 있는 데다 공항소음피해지역이 확대됐지만 제대로 된 피해 지원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제주공항 소음피해 주민은 2012년 1만4000여명에서 지난해 2만2800여명으로 늘었다"며 "제주공항 연간 운항 횟수가 17만2000회로 하루 590차례, 1분42초마다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데다 인프라 확충으로 수용인원도 3200만명으로 늘지만 제주공항 지역 주민에 대한 관심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2공항도 중요하지만 현재 이용 중인 제주공항에 대한 관심과 소음대책 지원사업 발굴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현학수 도 공항확충지원단장은 "소음피해 등을 입고 있는 제주공항 지역 주민들에 대한 관심을 갖고 지역주민들과 함께 우수사례 조사 등 지원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제주 화장품 인증제도'에 대한 활용과 사후관리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문종태 의원(일도1·이도1·건입동)은 "제주도가 화장품 산업의 메카가 될 수 있지만 대기업 원료로만 공급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며 "제주 화장품 인증을 받은 제품을 판매하고 홍보하는 홈페이지도 관리가 소홀해 소비자들로부터 외면을 받고 있다. 블록체인에만 집중하고 있기 때문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더불어민주당 강민숙 의원(비례대표)은 "제주 화장품 인증 홈페이지를 보면 부족한 점이 많다"며 "인증을 받은 제주화장품을 제대로 알릴 수 있도록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김지석 기자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