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29

분당 차병원, 분만 중 아이 떨어뜨려 사망 사고…1.13kg 미숙아 "병사 처리→부검無"

기사승인 2019.04.15  07:20:35

공유
default_news_ad1
ad42
(사진: KBS)

분당 소재의 차병원에서 지난 2016년 산모 A씨의 제왕절개 수술 도중 신생아를 사망에 이르게 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4일 매체 한겨레에 따르면 당시 의사 B씨는 산모 A씨의 아이를 받아 재빠르게 이동 중 낙상시켰으나 이를 산모 측에 알리지 않은 채 사고를 축소 시킨 정황이 불거졌다.

이날 보도된 내용에서 의사 B씨는 1.13kg의 미숙아로 태어난 아이를 바닥으로 낙상시켰으며 이로 인해 신생아가 뇌출혈 증세를 보이며 몇 시간 후에 사망에 이르렀음에도 이를 부검 과정이 필수로 요구되지 않는 '병사'로 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더해 병원 측은 당시 산모 A씨에게 해당 사실을 제대로 고지하지 않아 이들이 사건을 은폐했다는 의혹까지 더해져 논란은 더욱 가중됐다.

이어 병원 측은 "원래 A씨는 임신 당시부터 고위험군으로 분류됐으며 아이가 태어난 직후 빠른 조치를 취하려던 중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산모 측에 낙상 사고에 대해 제대로 고지하지 않은 것은 인정한다"라고 해명했다.

현재 병원 측은 관계자들과 고위직 간부들에게 책임을 물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 파악을 위해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여주영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4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0

최신기사

ad32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5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5
set_hot_S1N4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