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文 대통령, 4차 남북정상회담 공식 제안

기사승인 2019.04.15  16:40:23

공유
default_news_ad1

15일 청와대 여민1관서 수석보좌관 회의주재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한·미정상회담 결과와 관련 “한·미 양 정상이 외교적 해법을 통한 한반도의 완벽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원칙을 재확인 했다”며, 4차 남북정상회담을 공식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1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번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한반도평화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기 위한 전략대화의 자리”라고 평가하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어 “한·미 양국이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와 남북관계 개선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대화 동력유지에 기여하고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남북미 정상간 신뢰와 의지를 바탕으로 한 톱다운 방식”을 한반도평화프로세스 필수요소로 꼽았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제 남북정상회담을 본격 추진할 시점”이라며 4차 남·북정상회담을 통한 진전된 결실과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이 논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김 위원장 역시 북한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구축, 북미대화 재개 등에 대한 뜻을 같이하는 만큼 북·미 간 입장차를 보이는 ‘비핵화 방법론’에 대한 실질적 논의가 필요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과 기대를 표명했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결단할 경우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가능하다”는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번의 남북정상회담이 더 큰 기회와 결과를 만들어 내는 디딤돌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의 선순환,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 강화 등 한반도 평화 질서 만드는데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