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서 50대 3층 추락…경찰관 2명 맨손으로 받아내

기사승인 2019.04.15  19:17:52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동부경찰서 중앙지구대 소속 김대훈 경위(사진 왼쪽), 박운용 경위

제주시내 한 모텔에서 떨어지는 50대를 경찰관 2명이 맨손으로 받아내 목숨을 구했다.

15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24분께 제주시 삼도1동 한 모텔 3층 창문 난간에 김모씨(54)가 매달렸다가 중심을 잃고 바닥으로 떨어졌다.

이에 미리 대기하고 있던 동부경찰서 중앙지구대 소속 김대훈(49)·박운용(55) 경위는 건물 아래로 추락하는 김씨를 맨손으로 받아냈다.

추락한 김씨는 사고 충격으로 골반, 다리, 갈비뼈 등이 골절되는 등 중상을 입었지만 머리 부분을 받쳐준 덕에 생명에는 별다른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를 맨손으로 받아낸 김대훈 경위와 이를 도운 박운용 경위 역시 부상을 입어 병원치료를 받았다.

한편 사고 전날 김씨는 112에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했고 이에 경찰은 모텔에 있던 김씨를 중앙지구대에 데려와 제주대학교병원 제주광역정신건강센터 관계자와 함께 상담을 진행했다.

상담 결과 김씨는 입원 판정을 받고 병원에 인계됐지만 결국 병원을 뛰쳐나왔고 다음날 다시 모텔로 들어와 방문을 걸어 잠근 뒤 투신을 시도했다. 양경익 기자

양경익 기자 yki@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