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내 어린이 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 의무화 '희비'

기사승인 2019.04.18  19:41:08

공유
default_news_ad1
18일 제주시 노형동의 한 유치원, 아이들이 안전하게 하차한 통학버스에서 버스기사가 버스 후미 상단에 설치된 '하차안전장치'를 누르고 있다. 박시영 기자

어린이집·유치원 "안전 도움"
보조금 못받는 일반학원 울상


도내 어린이집·유치원 등에 정부가 '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 설치 보조금을 지원해 아이들의 등·하원 안전에 청신호가 켜졌지만 일부 자부담을 해야 하는 개인 사업자들은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제주도와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 지원 대수는 어린이집 498곳 중 차량이 있는 441곳에 567대, 유치원 21개원, 초등학교 26개교, 특수학교 3개교에 91대 등 총 658대다.

어린이 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는 차량 운전자가 차량 후미의 벨을 누르는 과정에서 운전자가 차량 내에 어린이가 남아있는지를 확인하게 해 운전자 부주의로 인한 어린이의 방치 및 사망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하지만 정부가 지원하는 어린이집과 유치원 외 미술·무용·태권도 등 어린이가 다니는 학원은 지원금 없이 자비로 설치해야 하기 때문에 하차확인장치 설치 의무화를 놓고 잡음이 예상된다.

18일 제주시내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방문한 결과 운전기사들이 차량 곳곳을 살피며 하차확인장치를 사용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노형동의 한 어린이집 버스 운전기사는 "갑자기 실행돼 적응이 되지 않지만 장치를 끄는 과정에서 남아있는 아이들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며 "번거롭지만 부모 입장에서 꼭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반면 학원버스 운전기사는 입장이 달랐다.

초등학생들의 하교를 기다리고 있던 한 영어학원 운전기사는 "모두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설치하는 것인데 어느 곳은 보조금을 지원하고 개인이 운영한다고 조금도 지원하지 않는 것은 부당하다"며 "의무화 시행에 맞춰 보조금도 똑같이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시영 기자 lizzysy@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5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5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