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교육박물관, 특별기획전 연계 문패 제작 체험 기회 마련

기사승인 2019.05.15  15:02:44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교육박물관(관장 김희운)은 오는 18일과 19일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문패 제작 체험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박물관에 따르면 특별기획전 '서각 현대와 만나다'를 지난 4월 23일부터 오는 31일까지 제주교육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하고 있다.

주요 전시자료는 △우리나라 대표적 청백리인 고불 맹사성선생 가문에 영조 임금이 하사하신 어필 사액 현판 '청백가성' △제주교육박물관에 소장하고 있는 우암 선생문집을 만드는데 사용한 목판 '우암선생문집 서' △삼천 서원에서 사용했던 양면 목판 '존덕성 도문학' △국가중요무형문화재 110호 윤도장 김종대선생 작품 '윤도' △충북 무형문화재 제28호 각자장 방영덕 선생의 복각품 '훈민정음 해례본'등 전통서각 유물들과 현대서각 작품들이 전시돼 있다.

박물관은 특별기획전과 연계해 관람객에게 서각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평소 즐겨 사용했던 문구나 자신의 이름을 목판에 새기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문패 제작 체험은 제주서석각자회(회장 김상현) 회원들이 나와서 지도할 예정이기에 초보자도 경험해볼 수 있다.

1일 15명 한정으로 진행되며 관람전 미리 신청이 권장되지만 당일 방문 신청도 가능하다. 재료는 박물관에서 제공되며, 초등학교 5학년 이상이면 누구나 체험 가능하다. 문의=064-720-9123. 

송민식 기자 gasmin14@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