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 동백동산 생태관광명소로 급부상

기사승인 2019.05.15  16:10:48

공유
default_news_ad1

- 올들어 1만6199명 방문…매년 증가추세

자료사진.

세계 최초로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을 받은 제주시 조천읍 선흘 동백동산이 생태관광명소로 주목을 받고 있다.

제주시가 집계한 동백동산 탐방객은 올들어 4월까지 1만619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만2713명에 비해 27%(3486명) 증가했다.

연도별로도 2015년 2만3134명, 2016년 2만9582명, 2017년 3만2917명, 2018년 4만2013명으로 증가 추세다.

이는 동백동산 일대를 생태관광지로 육성하기 위한 행정과 주민간 협력의 결실로 풀이되고 있다.

선흘1리는 그동안 마을주민, 환경 전문가 등과 추진협의체를 구성, 생태 복원, 자연생태 학습장 조성, 생태마을 홍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또 지난 2015년 습지 보전의 필요성을 인식시키고자 건립한 동백동산 습지센터를 활용, 생태관광 및 습지 체험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