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 수중레저 기반 신규 일자리 창출 기대

기사승인 2019.05.15  17:02:00

공유
default_news_ad1

해수부 15일 경제활력대책회의서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계획 공개
전체 7개 권역 거점 조성 구상…다이빙 지원 시설 계획 등 포함

제주에 '수중레저 산업'을 기반으로 한 신규 일자리가 추진된다.

해양수산부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2019년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공개했다.

해양레저관광 수요 증가와 유형 다양화 등 변화상을 지역 경제 활성화와 접목한다는 복안이다.

2017년 580만명인 해양레저관광객을 2023년 1000만명으로 늘리는 것으로 해양관광 분야에서 신규 일자리 3000개를 만들어낸다는 구상을 내놨다.

이를 위해 지리·환경적 특성에 따라 7개 권역에 해양레저관광 거점을 조성한다. 성장가능성이 높은 해양치유와 마리나, 크루즈, 수중레저 등 4대 해양레저산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설정했다.

전체 권역을 확정하지 않았지만 제주는 단독 권역으로 추진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주요 사업에 해중경관과 개발여건 등을 감안해 제주와 강원 고성에 다이빙 지원 시설을 조성한다는 계획이 포함했다. 구체적인 사업은 지자체가 제출한 사업계획을 토대로 확정·추진한다.

해수부는 또 기존 어촌 관광·낚시 관광 등을 내실화하고 신규 콘텐츠를 개발해 체험·체류형 관광 콘텐츠를 강화한다. 특히 어촌체험마을을 경관, 체험활동, 숙박, 음식 등 부문별로 등급화해 서비스 수준 향상을 꾀한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5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5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