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도 '제주형 거주자우선주차제' 도입 계획 '빨간불'

기사승인 2019.05.15  17:34:45

공유
default_news_ad1

도민 공청회 무기한 연기로 주차난 해소 전략 '차질'
7월 차고지 증명제 시행 맞물린 시너지 효과도 삐걱

제주도가 주택가 이면도로의 안전한 보행로 확보와 주차난 해소를 위해 도입하려는 '제주형 거주자우선주차제'에 '빨간불'이 켜졌다.

특히 '제주형 거주자우선주차제' 도입을 위한 도민공청회 계획이 무기한 연기되면서 제주도의 주차난 해소 전략에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제주도는 오는 17일 제주시 농어업인회관 대강당에서 주차난 해소 방안으로 '제주형 거주자우선주차제'를 도입하기 위해 도민 공청회를 개최할 계획이었다.

도는 이번 도민 공청회에서 이광훈 서울연구원 초빙선임연구원이 '제주형 거주자우선주차제 도입 계획(안)'을 설명하고 이어 황경수 제주대학교 교수의 사회로 지정토론과 질의응답 등의 순으로 운영될 예정이었다.

도는 또 '제주형 거주자우선주차제' 도입을 위해 이달 중 주차장 설치 및 관리 조례를 입법예고하고 다음 달 조례안을 제주도의회에 제출, 오는 7월 조례를 개정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하지만 도는 이번 도민 공청회를 연기했다. 

'제주형 거주자우선주차제'에 대한 도민공감대가 여전히 부족하고 내부적으로도 준비할 사안이 많이 남아 있다는 이유에서다.

도는 오는 6월에서 7월 중 도민공청회 개최를 계획하고 있지만 정확한 일정은 세워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제주형 거주자우선주차제' 도입을 위한 조례 개정 계획 등이 늦춰지게 되면서 제주도의 주차난 해소 정책에 차질이 생겼다.

더욱이 오는 7월 '차고지 증명제' 시행과 맞물린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는 분석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형 거주자우선주차제' 도입에 대한 도민 공감대가 부족하고 내부적으로도 검토할 사안들이 많아 이번 공청회를 연기하게 됐다"며 "민감한 사안이 만큼 도민들의 공감대 형성을 위한 홍보방안을 마련하고 다른 지역의 사례 검토 등을 통해 오는 6월 또는 7월 중에 공청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5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5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