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29

'청년기부왕' 박철상, 400억 자산가? 실제 주식 수익은 14억…"거짓 탄로날까 불안했다"

기사승인 2019.05.15  22:56:16

공유
default_news_ad1
ad42
(사진: MBC '실화탐사대')

'청년 기부왕'으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박철상 씨를 향한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15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청년 기부왕이라 불리며 사기를 저지른 박철상 씨의 사연이 그려졌다.

그는 주식 투자로 400억대 자산가가 됐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았으나 실제 수익은 14억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주식 투자를 빌미로 주변인들에게 돈을 투자 받았으나 그를 돌려주지 않아 20억대가 넘는 재산 피해를 남겼다.

지난해 12월 사기, 유사수신 혐의로 민형사상 고소를 당한 후 지난 1월 사기 혐의로 구속됐다.

그는 2017년 8월 진행된 매일경제 인터뷰에서 "기부에 대한 욕심 때문에 점점 액수를 키워나갔다"고 밝히며 "거짓이 탄로날까 항상 불안했고 후회된다"고 덧붙였다.

일부 피해자는 수억원의 사기로 인해 가정이 파타됐다며 피해를 호소하기도 했다.

신수정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4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0

최신기사

ad32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5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5
set_hot_S1N4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