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귀포 전기사용료 등 공공요금 못내는 위기가정 '어쩌나'

기사승인 2019.05.16  13:05:25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연합뉴스

서귀포시 지난해 2830가구 조사 결과 24가구 발굴해 지원
오는 15일부터 전기·수도·가스 3개월 체납 3392가구 조사

서귀포 지역에 전기 사용료와 상수도 요금 등을 내지 못하는 위기 가정이 적잖은 것으로 확인,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서귀포시는 지난해부터 단전, 단수 등 위기에 처한 대상자를 발굴하고, 적절한 맞춤형 복지를 제공하기 위한 공공요금 체납 가구 발굴·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15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전기·수도·가스요금 등 공공요금을 3개월 이상 체납한 3392가구를 대상으로 방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조사 대상은 전기요금 체납 2429가구, 수도요금 체납 808가구, 가스요금 체납 155가구 등이다.

이에 앞서 시가 지난해 전기·수도·가스요금 등 공공요금을 3개월 이상 체납한 2830가구를 대상으로 방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24가구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이들 24가구 가운데 2가구는 차상위 지원 가구로, 5가구는 통합사례 관리 가구로 지정해 지원과 사례관리를 강화하고 있고, 17가구는 읍·면·동 지역사회복장협의체 등 민간에 연계해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혜란 서귀포시 주민복지과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단전, 단수 등 위기상황에 처한 가구를 발견하면 공공 및 민간 복지서비스를 연계하는 등 지원·사례관리를 통해 위기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라며 "위기상황에 처한 가구가 안정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