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도 2030년 '탄소없는 섬'서 '저탄소에너지 섬' 목표 수정

기사승인 2019.05.22  17:40:42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도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수정계획 용역 결과 22일 도의회 보고
2030년 최종목표 시점 아닌 과도기 단계로 수정 신재생 활용 점진적 확대

제주도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로 전체 전력을 생산한다는 '카본프리 아일랜드(CFI) 2030'의 계획을 수정, '탄소 없는 섬'이 아닌 '저탄소 에너지시스템'으로 전환한다.

제주도는 22일 오후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고용호) 의원들을 대상으로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프로젝트 수정계획 용역 결과에 대한 현안 보고를 했다.

특히 용역진은 2030년을 목표로 '탄소 없는 섬'을 구현한다는 목표를 수정, 2030년은 과도기적 단계로 HVDC(초고압 직류송전) 체계와 도내 중앙발전기,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해 신재생 에너지 수용능력을 확보한 '저탄소 에너지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제시했다.

2030년 이후에 장기적으로는 HVDC 의존도를 낮추면서 대규모 저장장치를 활용, 수용능력과 유연성을 확보하면서 '저탄소 에너지시스템'에서 확실한 '탄소 없는 에너지시스템'을 구현한다는 것이다.

수정계획안에서는 2030년까지 총 4085㎿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목표를 추진하면서 세부적인 신재생에너지원은 상당수 수정됐다.

당초 연료전지 520㎿를 도입키로 했지만 전력안전성을 고려해 수정안에서는 104㎿로 줄인다. 

대신 폐기물 에너지 시장 잠재량을 적극 활용할 필요성을 제기하며, 장기적 관점에서 수용성을 활보하는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에 바이오 및 폐기물에너지를 10㎿에서 40㎿로 늘리고, 특히 기존 계획에 없었던 바이오중유 발전을 175㎿규모로 도입한다.

해상발전은 1895㎿로 당초 목표 1990㎿를 최대한 유지한다. 단 고정식 해상풍력의 경우 시장 잠재량이 1225㎿로 CFI 목표치인 1900㎿의 65% 수준에 불과해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을 적극 개발하는 방안이 바람직하다고 제안했다.

한편 도는 오는 28일 오후 2시 제주상공회의소 5층 국제회의장에서 '에너지 자립도 실행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통합 보완 CFI 2030 계획 수정보완 용역' 결과에 대한 도민 토론회를 개최한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