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29

구하라 루머 확산, 인스타서 극단적 선택 예고? "약 먹고 병원 실려갔다고…" 팬들 불안多

기사승인 2019.05.26  03:27:39

공유
default_news_ad1
ad42
구하라 루머 (사진: 구하라 인스타그램)

가수 구하라에 대한 루머가 온라인상에 퍼져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 25일 구하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이라는 글이 적힌 사진 한 장을 올렸다. 별도의 코멘트는 없었다.

또한 인스타그램 스토리에는 "한 마디의 말로 사람을 죽일 수도 살릴 수도 있다", "복잡하게 생각해봤자 나만 또 힘들어질 테니까", "사실 나는 고민도 걱정도 많은데 그 모든 일들을 감당해야 하는 게 아직 너무 버거운데 긍정적인 사람인 척하는 건 역시 너무 힘들어" 등의 글이 적힌 사진을 연달아 올리며 불안정한 심정을 내비쳤다.

이후 온라인상에서 구하라에 대한 다양한 루머가 확산되기 시작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예고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구하라는 지난해 9월에도 이와 유사한 루머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해 약을 먹고 병원에 실려갔다는 루머가 떠돌았었다.

뒤늦게 구하라의 소속사 측은 "구하락 최근 소화불량, 수면장애로 진료를 받아왔다. 상태 체크를 위한 기본적인 진료였을 뿐"이라 해명했었다.

현재 팬들이 구하라의 인스타그램에 위로와 응원의 댓글을 달고 있으나 한편에는 불안감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현재 온라인상에 확산된 구하라 관련 루머는 아무런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상태다. 

권정연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4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0

최신기사

ad32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