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29

'PD수첩' 김현철 정신과의사, 환자와 나눈 문자 공개 "못 견디겠어…호텔로 모실 것"

기사승인 2019.05.29  12:24:00

공유
default_news_ad1
ad42
'PD수첩' 김현철 정신과의사 (사진: MBC 'PD수첩')

'PD수첩' 김현철 정신과의사가 환자들을 유린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친숙한 이미지로 이름을 알린 김현철 정신과의사의 숨겨진 이면이 공개됐다.

이날 김현철 정신과의사에게 "성적인 유린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이 등장했다.

여성 ㄱ씨는 김현철 정신과의사와 나눈 문자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녀의 설명에 의하면 그녀는 치료를 받으며 김 정신과의사에게 호감을 가지게 돼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그러자 김현철 정신과의사는 대뜸 그녀에게 성관계를 요구했다. 공개된 문자 메시지 속에는 "감당할 수 있나. 저는 한번 만나면 시시하게 안 만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어 김현철 정신과의사는 "전 만나면 먼저 XX(성관계)를 하자고 얘기할 것 같다. 호텔로 모셔도 될까"라면서 "제가 못 견디겠다"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피해자는 ㄱ씨뿐만이 아니었다. 그에게 치료를 받던 ㄴ씨는 함께 떠난 여행지에서 유린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당시 숙소에서 눈을 떠보니 김현철 정신과의사가 자신을 안고 신체를 만지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게다가 ㄴ씨는 "(김현철 정신과의사가) '엄마한테 반항하며 칼들고 난동부려라. 흉기를 들고 엄마한테 대들어라'고 제안했다"며 "그를 맹목적으로 믿고 따랐기 때문에 엄마가 말 한마디 할 때마다 흉기로 팔을 긋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타 정신과의사들은 김현철의 행동을 '전이'로부터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이는 심신이 취약한 환자들이 의사에게 느끼는 애틋한 마음을 뜻한다.

오진희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43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ad30

최신기사

ad32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