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물영아리 오름습지 등 남원읍 '람사르 습지도시' 최종 후보지 선정

기사승인 2019.06.12  15:43:34

공유
default_news_ad1
물영아리 오름습지

물영아리 오름습지 등을 포함한 서귀포시 남원읍이 '람사르 습지도시' 최종 후보지로 선정됐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물영아리 오름 습지는 국내 최초로 습지보호지역 지정에 이어 국내 다섯 번째로 람사르 습지로 등록되는 등 세계적으로 보전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시는 2015년 람사르 습지도시 인증을 환경부에 신청했지만, 최종 후보지에 오르지 못하고 예비후보지에 머물렀다.

시는 2021년 최종 람사르 습지도시 선정을 목표로 남원읍 주민과 지역관리위원회와 함께 주민주도형 습지 관리와 보전활동 등을 추진해왔고 지난 3월 물영아리 오름 습지를 중심으로 남원읍 일대를 후보지로 다시 신청했다.

이에 환경부와 국립습지센터, 외부 평가위원, 컨설팅 기관 등은 지난달 람사르 습지도시 인증기준 10개 항목에 대해 현장·발표평가 등을 거쳐 남원읍 일대를 '람사르 습지도시' 최종 후보지에 선정했다.

환경부는 올해 10월까지 국가습지위원회 심의를 거쳐 람사르협약 사무국 독립자문위원회에 인증신청서를 제출한다. 람사르 습지도시로 선정될 경우 2021년 제14차 람사르 총회에서 인증서를 받게 된다.

한편 제주시 조천읍 동백동산이 2018년 처음으로 람사스 습지도시를 인증받았고, 전남 순천시 순천만·경남 창녕군 우포늪·강원 인제군 대암산용늪 등 4곳이며, 전 세계적으로는 7개국 18곳이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