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클릭 하는 소비자 늘자 고령 구제 신청도 증가

기사승인 2019.06.16  13:49:12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연합뉴스

소비자원 제주센터 등 분석 지난해 전년 대비 10.7% ↑
전자상거래 비중 늘어, 전국 9번째 수준 60대 초반 집중 
노인·여성 특화, 피해예방시스템 활용 촘촘한 관리 주문

대형 마트에서 카트를 끄는 대신 모니터 앞에서 클릭하는 소비자의 연령대가 확대되면서 소비자 구제 영역에도 변화가 감지됐다.

상대적으로 구매력과 정보 접촉력이 높은 60대 소비자들의 피해 구제 요구와 고령 소비자 맞춤형 안내 필요성을 반영한 소비자 교육·서비스를 서둘러야 한다는 주문이다.

16일 한국소비자원 제주여행소비자권익증진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60대 이상 고령 소비자의 상담건수는 799건으로, 전년 722건에 비해 77건(10.7%)이 늘었다.

30대(5%), 50대(7.2%) 등 다른 연령대에 비해 상담 증가율이 높았다. 10대 이하와 20대는 각각 48.3%·9.3% 감소하는 등 차이를 보였다.

60대 이상 고령 소비자의 1000명당 상담 건수는 5.8건으로, 전국 17개 광역 시도 9번째 수준이었다. 성별로는 남성(63.3%)이 여성(36.7%)에 비해 적극적이었다. 연령대별로는 60~64세(65.1%)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고령 소비자 상담 품목 중 이동전화서비스(31건)와 택배화물운송서비스(30건), 스마트폰·휴대폰(26건) 관련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라돈 검출 파문 등을 겪었던 침대가 29건, 의류·섬유도 23건으로 집계됐다. 올 들어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기준을 초과하는 의료기기와 온열매트 관련 정보가 늘어나는 등 관련 상담도 늘어나는 추세다.

특수판매방법 중에는 전자상거래(73건)가 가장 많았고, 이어 TV홈쇼핑(66건), 전화권유판매(43건) 순이었다. 전자상거래 상담 건수는 전년 44건에서 66.5%(29건) 늘었다.

고령 소비자들이 적극적으로 바뀌기는 했지만 제주 고령화 속도 등을 감안할 때 연령대를 세분화한 맞춤형 교육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실제 노인으로 분류하는 65세 이상의 피해 구제 요청은 아직까지 소극적이라는 점, 전화권유판매 수신거부의사 등록시스템 등 제도 적용이 서툴고, 불법 방문판매 취약하고, 특히 최근 진화형 금융사기에 있어 주요 타깃이 되고 있는 상황을 교육에 반영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