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학교비정규연대회의 '총파업' 선언

기사승인 2019.06.18  15:42:26

공유
default_news_ad1

7월 3일부터 3일간 파업 돌입 "정부-교육청 임금교섭 나서라" 촉구
파업 찬반투표 실시 결과 제주 투표율 94%, 찬성률 96%

제주지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비정규직 철폐와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다음달 3일부터 사흘간의 총파업을 예고했다.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8일 제주도교육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현장에 뿌리 깊은 차별에 저항하고 2019년 임금교섭에 승리하기 위해 오는 7월 3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것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에 따르면 지난달 7일부터 지난 14일까지 전국 조합원 9만5117명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78.5%가 투표에 참여했으며, 투표자의 89.4%가 찬성했다. 제주의 경우 1700여명 중 94.1%가 투표에 참여해 이 중 96%가 찬성했다. 

이들은 오는 7월 3일부터 5일까지 총파업을 벌인 뒤 교섭 상황 등을 지켜보며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학교는 비정규직 백화점이다. 말로는 교육가족이라고 하지만 임금수준은 함께 일하는 교원과 공무원 등 정규직과 비교해 60~70% 수준에 불과하다"며 "비정규직 노동자의 근속가치는 존중받지 못하고 각종수당과 복리후생도 차별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학 중에 일을 하지 않는 비정규직 노동자는 이 기간 월급이 없어 연봉이 1900만원선에 불과하다"며 "방학에 일을 해도 2430만원에 불과해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대부분이 2500만원 이하의 저임금 노동자인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최저임금을 2020년 최저임금률 이상으로 인상하고 복리후생비를 공무원과 동일하게 지급해야 한다"며 "근속 수당 가산금을 신설하고 상한제를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이번 총파업은 교육현장에 뿌리 깊은 비정규직 차별에 대한 저항"이라며 "정부와 교육감은 공정임금제 실현과 제대로 된 정규직화를 위해 성실한 교섭에 나서라"고 주장했다. 

송민식 기자 gasmin14@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