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보행로 없어 위협받는 어린이 안전은 '모르쇠'

기사승인 2019.06.20  16:19:44

공유
default_news_ad1

- 서귀포학생문화원 도로 개설은 학생 안전 때문 반대

제주도내 18개 초등학교 주변 도로확장 불가능…인도 없어 학생들 보행권 침해
도교육청 "학교 공간 지키는 것이 우선" 입장…우회도로는 학생 안전 우선 주장

제주도교육청이 인도와 도로 개설로 인한 학생 안전에 대해 다른 입장을 보이면서 주민-교육당국간 갈등을 키우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도교육청은 제주도가 추진하는 서귀포 도시우회도로 개설에 대해 학생 안전을 이유로 서귀포학생문화원 앞 잔디광장에 지하차도 개설을 요구하면서도 도내 초등학교 주변에 보행로가 없거나 좁아 나타나는 어린이 안전사고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통학로 조성에 학교 부지 일부를 제공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도교육청과 제주도자치경찰단 등에 따르면 도내 초등학교 가운데 18개 초등학교는 대체 우회도로가 없어 일방통행을 지정할 수 없거나, 인도 확보를 위한 도로확장도 불가능한 실정이다.

이로 인해 보행로가 없거나 좁은 학교 주변 지역 주민과 학부모 등은 학교 경계선이나 울타리를 조정해 통학로를 확보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이석문 교육감은 지난해 9월 도의회 교육행정질문에서 "학교 부지만 내놓으라고 하는데 학교 공간을 지키는 것도 우선적 가치"고 밝히면서 사실상 통학로 조성에 경계선이나 울타리 조정 등 학교 부지 일부를 제공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반면 서귀포 도시우회도로 개설 과정에서는 제주도교육청이 서귀포학생문화원 앞에 도로를 개설하면 아이들 안전이 위협받는다며 주민이 반대하는 지하차도 개설을 요구, 주민 숙원사업 중단이 장기화하고 있다.

제주도는 당초 서귀포 도시우회도로 동홍로-서홍로 구간 1.5㎞를 2020년까지 우선 개설할 예정이었지만 제주도교육청이 학생 안전 등을 이유로 지하차도 개설 요구하면서 지난해 9월부터 사업이 중단된 상태다.

이처럼 제주도교육청이 초등학교 주변 보행로 확보에는 소극적인데 비해 서귀포학생문화원 앞 서귀포 도시우회도로 개설은 학생 안전을 내세우면서 주민-교육당국이 갈등을 겪는 것 아니냐는 해것이 나오고 있다.

한편 제주도는 최근 서귀포 도시우회도로를 당초 계획대로 지상차도로 하고, 지상차도 조성으로 사라지는 잔디광장은 서귀포학생문화원 인근 녹지 공간으로 옮기는 대안에 대한 입장을 밝혀줄 것은 제주도교육청에 요구했다. 윤주형 기자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