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도 양돈장 악취문제 근본해결 중장기 플랜 가동

기사승인 2019.07.11  11:03:58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은 해당기사와 상관 없음. 자료사진.

양돈장 악취저감 5개년 계획 수립…농가 자구노력 유도 집중
농가 악취저감 및 분뇨순환시스템 구축…밀폐형 돈사 전환 시도

제주도가 고착화되고 있는 양돈장 악취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장기 플랜을 가동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양돈장 악취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양돈장 악취저감 5개년 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2017년 7월 가축분뇨 무단배출사건 이후 양돈 산업에 대한 도민사회의 부정적 인식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악취 민원으로 인한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양돈장에 적용 가능한 악취저감 관리방안을 제시한다. 특히 농가 자구노력을 강력히 유도하는 등 지역주민과 상생할 수 있는 계획을 수립, 시행할 계획이다.

도는 ‘악취저감 5개년 계획’의 슬로건을 ‘상생과 혁신’으로 내걸고 이웃과 함께 살아가는 배려를 실천할 수 있도록 지역공동체와의 교류 강화를 시작으로 본격화한다.

우선 양돈장 내 악취 발생원별로 적용 가능한 악취저감 운영 관리 방안을 제시했다.

기본적으로 퇴비사, 분뇨처리시설 등은 밀폐화를 통한 악취저감시설 설치를 유도하고, 돈사-분뇨처리시설 간 분뇨순환시스템을 구축해 적절하고 안정적인 분뇨처리가 되도록 한다.

중․장기적으로는 개방형 돈사를 무창형(밀폐화+냉․난방 환기시스템) 돈사로의 전환을 제시하면서 악취저감형 양돈장 모델을 구축해 나간다.

도는 양돈농가 자구노력 방안의 일환으로 양돈장이 비위생적이고 냄새나는 시설이 아닌 조경이 어우러진 깨끗한 농장 이미지로 탈바꿈하기 위한 아름다운 농장 가꾸기 사업(1頭1木 운동)을 추진한다.

5년내에 악취저감 목표를 달성하고 안정적인 분뇨처리를 위한 ‘탄력적 사육두수 총량제의 필요성’에 대해 과학적 자료를 바탕으로 심도 있게 검토한 후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생산자단체 미 관련부서와 협조체계를 구축한다.

이우철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제도적·환경적 변화에 직면한 양돈업이 슬기롭게 대처해 나가야 한다”면서 “이번 악취저감 5개년 계획이 ‘상생·혁신’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만큼, 환경과 공존하고 도민과 상생하는 양돈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밑거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